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5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가톨릭정보  - 매일미사에서

오늘은 성모 마리아께서 지상 생활을 마치신 다음 영혼과 육신이 함께 하늘로 올라가셨음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또한 우리 민족이 일제에서 해방된 날이기도 합니다. 우리 교회의 어머니이신 성모님께 우리 자신을 내맡기고, 아울러 우리 민족을 보호하시고 지켜 주시도록 간구하며 이 미사를 봉헌합니다.

오늘의 묵상
‘어머니’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름이라고 부릅니다. 어머니가 없다면 인류가 존속될 수 없을 정도로 어머니는 하느님의 손길과 같은 것입니다. ‘신은 모든 곳에 계실 수 없기에 어머니를 만들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어머니가 있기에 인류가 계속해서 이어지는 것입니다. 부모가 다 마찬가지이지만 특별히 모태로 나를 품어 주고 젖을 먹인 어머니를 통해 더 깊은 친밀감과 사랑받는 법을 배우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여인으로서는 주름지고 볼품없는 얼굴을 한 참으로 평범한 사람일지라도 자신의 어머니로 서 있을 때는 세상에서 가장 위대하고 유일한 인생의 스승이 됩니다. 세상 누구에게도 견줄 수 없이 소중하고 누구와도 견줄 수 없는 아름다운 얼굴입니다. 인간의 역사가 계속되는 한 어머니는 하느님의 손길이 되어 한 사람 한 사람을 보살펴 주시고 길러 주실 것입니다.
우리 교회에는 이런 육친의 어머니를 넘어 어머니 성모님께서 계십니다. 초대 교회 때부터 성모님의 손길은 교회를 돌보시고 보호해 주셨습니다. 교회가 아름다운 것은 교회의 어머니이신 성모님께서 함께 계시기 때문입니다. 너무나 가까이, 마치 우리 육친의 어머니를 부르듯, “어머니!” 하고 부르면 금방 우리 앞에 서 계시는 어머니이십니다.
날마다 우리는 시간을 내어 묵주 기도를 해야 합니다. 이 기도 시간은 우리 마음속에 따뜻한 성모님의 마음을 새기는 순간이고, 이미 지상에서 성모님을 영적으로 깊이 만나는 시간입니다. 언젠가 홀로 받아들여야 할 죽음의 자리에서 우리는 “엄마!” 하고 어머니를 부르며 그 외롭고 둔탁한 죽음의 문턱을 넘어설 것입니다. 그럴 때 우리는 평소 하던 묵주 기도를 바치며 성모님의 품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성모님께서 승천하시어 당신의 아드님과 하나 되셨던 하늘의 영원한 생명의 나라에 우리도 다다르게 될 것입니다.  


(본당 : 죽음을 건너가 주님의 곁에 계시는 성모님의 삶에서 희망을 봅니다
우리도 주어진 삶을 주님안에서 열심히 살아 마침내 죽음의 순간에도
그 죽음이 끝이 아님을 깨달도록 기도합니다    -부제님 강론 말씀 중에서 -)


  1. 본당의날 야외미사

  2. 2011년10월 소공동체 여 구역장ㆍ반장교육

  3. 2011년09월07일 수요일 여성 구역 장, 반장 교육

  4. 2011. 8. 21 신입 복사단 입단식

  5. 2011. 8. 15 성모승천 대축일 미사입니다.

  6. 가톨릭 4대 의무 축일 중 성모승천(8,15)대축일

  7. 서산지구 장년체육대회

  8. 서산지구 장년부 체육대회

  9. 서산지구 성가 발표회

  10. 서산지구 성가 발표회

  11. 천주교 대전교구 서산지구 다 함께 성가부르기

  12. 2011년06월01일 여구역장, 반장교육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49 Next
/ 49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