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580 추천 수 11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Ludwig van Beethoven (1770-1827)  
          
그대를 사랑해 (Ich Liebe Dich )   
 


    Ich liebe dich
    난 널 사랑해
    so wie du mich
    네가 날 사랑하듯이
    am Abend und am Morgen
    저녁에도 아침에도
    Noch war kein Tag wo du und ich nicht teilten uns're Sorgen.
    너와 내가 우리의 근심거리들을 함께 나누지 않은 날은 없었지
    Auch waren sie fur dich und mich geteilt leicht zu ertragen
    그리고 그것들은 너와 내가 감당하기 좋게 항상 나누어졌지
    Du troestest im Kummer mich
    너는 내가 걱정할 때에 나를 위로 해 주고
    ich weint' in deine Klagen in deine Klagen
    네가 슬플 때 네가 슬플 때 나는 울었지
    Drum Gottes Segen uber dir
    하느님의 축복이 너의 위에 있기를
    du meines Lebens Freude
    너 나의 삶의 기쁨이여
    Gott schutze dich, erhalt' dich mir
    하느님, 그를 보호하시고, 그가 늘 내게 있도록 하여 주소서
    schutz' und erhalt' uns beide
    우리 둘 모두를 보호해 주시고 늘 함께 하도록 하여 주소서
    Gott schutze dich, erhalt' dich mir
    하느님, 그를 보호하시고, 그가 늘 내게 있도록 하여 주소서
    schutz' und erhalt' uns beide
    우리 둘 모두를 보호해 주시고 늘 함께 하도록 하여 주소서
    Erhalt', erhalt' uns beide
    우리 둘을 항상 함께, 함께 하게 하여 주소서
    erhalt' uns beide
    우리 둘을 함께 하게 하여 주소서


    "무명시인 Karl Friedrich Herrosee 카를 프리드리히 헤로세의 부드러운 사랑 詩

(부드러운 사랑)에 1797년(1795년이라는 설도 있음) 베토벤이 곡을 붙여 1803년 출판하였다.
베토벤의 자필악보나 초판악보에는《부드러운 사랑》의 2절부터 가사가 시작되어 2절 가사
첫 부분의〈그대를 사랑해〉가 곡의 제목이 되었다.
단순 소박한 선율에 괴로움을 나누는 두 사람의 사랑이 부드러운 서정으로 녹아 있다.

 
                                           
                                   Fritz Wunderlich   프리츠 분델리히 
 

 최고의 미성 테너 Fritz Wunderlich

 그는 1930년 9월 26일 독일의 Kusel에서 태어났다.
그의 정확한 본명은 Friedrich Karl Otto Wunderlich였으며,
 레스토랑과 영화관을 운영하는 아버지로 인하여,
일찍부터 예술에 대한 눈을 떴으며 천부적인 미성으로
 당시의 독일 오페라와 독일 가곡 무대에서 최고의 찬사를 받은 리릭 테너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내가 사랑하는 사람 정애자모니카 2009.04.09 880
21 십자가의 길 송석모 요한 2009.04.06 786
20 크리스토폴 04/05월 차량봉사 안내 한창종 베르나르도 2009.04.04 881
19 회개 최 루갈다 2009.04.04 754
18 태양의 고독 1 최 루갈다 2009.03.25 760
17 태양의 고독 2 최 루갈다 2009.03.22 761
16 홈페이지 개편을 축하합니다. 1 모인천 2009.03.17 822
15 나 홀로 길을 걷네... dsca00 2009.03.17 794
14 03/04월 차량봉사 안내 한창종 베르나르도 2009.03.13 926
13 즐거운 사순절이 되게 하소서 dsca00 2009.03.12 808
12 다시 사순절을 맞이하며 송석모 요한 2009.03.08 810
11 오늘의 묵상 송석모 요한 2009.03.08 834
10 김수환 추기경 선종특집 - 너희와 모든이를 위하여 dsca00 2009.02.24 837
9 김수환 추기경님 생전 말씀 dsca00 2009.02.23 843
8 경조사 알림 page 를 따로 만들어 알리고 기도 합시다. 1 한창종 베르나르도 2009.02.23 981
7 김수환 추기경님 선종 dsca00 2009.02.16 906
6 2009년 2월 3월 차량봉사일정 한창종 베르나르도 2009.02.13 1196
5 대관령 작시: 신봉승 / 작곡: 박경규 / 노래: 가톨릭남성합창단 너울 dsca00 2009.01.19 1209
4 그대 인생의 주인은 그대 자신 입니다 dsca00 2009.01.19 864
» 그대를 사랑해 (Ich Liebe Dich ) Ludwig van Beethoven dsca00 2009.01.19 1580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Next
/ 22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