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요한 바오로 1세 교황, 94일 복자품 오른다

 

Devin Watkin / 번역 이시권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94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시복식을 거행한다.

 

교황청 공보실이 711일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시복식 일정을 발표했다. 요한 바오로 1세인 알비노 루치아니는 지난 19121017일 이탈리아 북부 베네토 주 벨루노 현에 위치한 포르노 디 카날레(현 카날레 다고르도)에서 태어났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94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시복미사를 주례한다.

 

벨루노-펠트레교구장 레나토 마랑고니(Renato Marangoni) 주교가 이날 시복미사에서 시복청원문(petizione)을 낭독하며,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시복청원인 베니아미노 스텔라(Beniamino Stella) 추기경과 부청원인 스테파니아 팔라스카(Stefania Falasca)가 함께한다.

공보실은 시복식을 거행하는 동안 시복청원팀이 새롭게 축복된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유해가 담긴 성해함을 프란치스코 교황께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시복 관련 행사

 

시복식에 앞서 로마교구 총대리 안젤로 데 도나티스(Angelo De Donatis) 추기경이 93일 저녁 라테라노 대성전에서 전야기도를 주례한다.

 

라테라노 대성전은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이 지난 1978923일 착좌식을 거행한 로마 주교좌성당이다.

시복식에 이어 911일 벨루노-펠트레교구의 관할지인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고향에서 미사가 거행된다.

 

1.jpg

요한 바오로 1세 교황

 

 

미소의 교황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총 재위기간은 33일이다. 교회 역사상 가장 짧은 재위기간을 남기고 선종했다.

 

그는 전임자인 성 요한 23세 교황과 성 바오로 6세 교황을 기리기 위해 그들의 이름을 따 요한 바오로 1세로 교황명을 정했다.

 

1523년 클레멘스 7세 교황 이래 이탈리아 출신들이 교황으로 선출돼 즉위하다가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을 기점으로 종지부를 찍었다. 그는 현재까지의 교황 가운데 마지막 이탈리아인 교황이다.

 

그의 후임자인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베네딕토 16세 전임교황, 그리고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소의 교황이라고 불리는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을 칭송했다.

 

2.jpg

성 베드로 광장에 모인 군중 앞에서 연설하고 있는 요한 바오로 1세 교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7 2023년 06월 예수성심 성월 전례력 admin 2023.05.31 160
426 2023년 사목교서 file 데레사 2022.11.26 358
425 10월16일(연중제29주일)주보 file 데레사 2022.10.16 188
424 순교자 성월의 의미와 유래 admin 2022.09.07 194
» 요한 바오로 1세 교황, 9월 4일 복자품 오른다 file admin 2022.07.16 317
422 기도를 통해 교황과 함께하는 이들 file admin 2021.07.16 390
421 프란치스코 교황 성체 성혈 대축일 강론 admin 2021.06.17 512
420 故 이태석 신부가 뿌린 사랑, 의사 57명으로 '부활'하다 admin 2021.05.22 403
419 묵주의 기도 admin 2021.02.27 330
418 [긴급 공지] 코로나-19 방역강화 조치에 따른 안내 데레사 2020.12.23 351
417 [부고] 제3대 대전교구장 경갑룡(요셉)주교님 선종 데레사 2020.12.17 316
416 코로나19 상황에서의 교황청 경신사성의 성찬례 지침 file 데레사 2020.10.30 324
415 11월 위령성월 관리자 2020.10.29 277
414 건강한 장수 비결 10가지 방법 관리자 2020.10.24 305
413 형제애와 사회적 우애로 세상 치유하자 관리자 2020.10.10 216
412 성인의 영향 -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우엔 반 투안 추기경 - 관리자 2020.09.19 233
411 9월 8일(화) 미사 재개 데레사 2020.09.06 179
410 우리는 햇빛으로 이루어져 있다. 관리자 2020.08.02 200
409 너 자신으로부터 도망치지 마라 - 안셀름 그륀 신부 - 관리자 2020.07.04 207
408 시간의 비밀 관리자 2020.06.30 23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CLOSE

SEARCH

CLOSE